서천사랑시민모임, 쓰레기 종량제 봉투 관련 수사의뢰
서천사랑시민모임, 쓰레기 종량제 봉투 관련 수사의뢰
  • 이찰우
  • 승인 2019.03.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 쓰레기 비리 커넥션’ 규정...관련 공무원 3명 및 위탁업체 고발

쓰레기 종량제 봉투 위탁에 따른 업체 직원이 횡령 의혹으로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관련 공무원과 위탁업체도 수사망에 오를 전망이다.

앞서 충남 서천군은 쓰레기 종량제 봉투 위탁사업과 관련 조직개편에 따른 업무 이관 과정에서 위탁업체 직원의 횡령 및 공무원 관리소홀 등이 지적, 자체감사와 2억여 원의 횡령 건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본보 2019년 1월 10일자 ‘서천군, 쓰레기 종량제 봉투 위탁사업 수사의뢰’>

서천사랑시민모임(대표 김용빈)은 12일 서천경찰서에 ‘쓰레기 종량제 봉투’ 관련 공무원 3명 및 위탁업체 2곳과 피고발자 관련자료 노박래 서천군수를 비롯 전임 공공시설사업소장 등 6명에 대한 직무유기와 횡령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했다.

서천사랑시민모임은 12일 '쓰레기 종량제 봉투' 관련 공무원과 위탁업체에 대해 직무유기와 횡령혐의로 서천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서천사랑시민모임은 12일 '쓰레기 종량제 봉투' 관련 공무원과 위탁업체에 대해 직무유기와 횡령혐의로 고발했다.

김용빈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서천경찰서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서천군청 A모 팀장과 4명, 관련자 6명이 지자체 보조금 수억 원의 재산을 횡령 및 착복한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면서 ‘지자체 보조금 위탁사업을 먹이사슬로 하는 ’하이에나형 토착비리‘의 단면이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정보공개청구 등을 통해 위탁업체 2억여 원의 변제금액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면서 ‘관련 자료 역시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은 공무원의 직무유기를 넘어 유착과 커넥션을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또 ‘일부 이번 사건과 관련 조직적으로 증거를 조작.은폐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면서 ‘당초 쓰레기봉투 인쇄기록 등 존재하지도 않는 자료로 여러 가지 의혹을 사고 있는 서천군의 무능함도 문제이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서천사랑시민모임의 고발장 접수로 서천군 ‘쓰레기 종량제 봉투’와 관련 수사에 탄력이 붙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