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유부도 갯벌 생태계복원사업 제동 걸리나?
서천 유부도 갯벌 생태계복원사업 제동 걸리나?
  • 이찰우
  • 승인 2019.06.0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갯벌 복원사업 현안 청취 및 유부도 주민들과 대화의 장 가져
양금봉 도의원, 조동준 의장 ‘합리적 방안 도출’ 피력...양 지사 ‘경청할 것’ 당부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4일 충남의 최남단 섬인 서천군 유부도를 찾아 현안 청취와 함께 주민들과의 대화를 가졌다.

앞서 양 지사는 서천군 장항읍 주민참여혁신모델인 ‘두빛나래’ 개소식과 문화예술창작공간, 꼴갑축제 등을 잇따라 방문해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양승조 지사를 비롯해 노박래 서천군수, 조동준 서천군의회 의장 및 의원들과, 양금봉.전익현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부도 갯벌 해양생태계 복원사업’에 대한 현안 청취를 가졌다.

그동안 유부도 갯벌 해양생태계 복원사업과 관련 지역의 환경전문가 등은 ‘토목건설’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면서, 갯벌을 복원할 수 있는 사업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지난 4월 서천군과 지역 환경전문가 및 도 관계자, 해양환경관리공단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효과적인 방법을 찾기로 중지를 모으는 등 여지를 두고 있는 가운에 이날 양 지사의 방문과 함께 조동준 의장 및 양금봉 도의원 등의 가세로 해당 사업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역 환경전문가 등은 ‘해당 사업은 갯벌복원을 가장한 토목공사에 불과하다’면서 ‘사업과 관련 부실한 생태계 기초조사를 비롯해 소통 없이 사업을 강행하는 것은 생태계를 파괴하는 사업에 불과하다’고 주장해 왔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4일 충남의 최남단 섬인 서천군 유부도를 찾아 현안 청취와 함께 주민들과의 대화를 가졌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4일 충남의 최남단 섬인 서천군 유부도를 찾아 현안 청취와 함께 주민들과의 대화를 가졌다.

현황 설명에 나선 서천군청 구승완 관광축제 과장은 “갈대를 훼손하면서 갯벌복원이 필요성이 있겠느냐는 의문점이 제기되는데 실질적으로 저희들이 철새가 여기에 앉는다는 것은 조금 어려운 얘기라는 것에 저도 동감을 한다”면서 “실질적으로 저희들은 (사업부지)이 지역들이 방치되다 보니까 그래도 갯벌을 좀 조성을 해서 해수유통을 해서 어차피 한번 시험도 한번 해볼 겸 하고, 모니터링을 해서 어떻게 이 갯벌이 변화가 되는지 그런 것 도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양금봉 도의원은 “다리를 놓는 목적이 도대체 생태회복을 위한 것이라는 것은 맞지 않다. 이 부분에 대해서 용역발표 당시 이구동성으로 주민들이 얘기했던 부분이다”라면서 “전체를 갯벌화 시키고 시험 삼아서가 아니라, 갯골을 놓고 하는 것은 좋은데 이거를 다 훼손했다가 안되면 다시 원상태로 복구한다는 것은 어렵다. 지역 활동가들의 목소리를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동준 서천군의회 의장은 “굳이 갯벌을 또 인위적으로 만들어서 또 그 갯벌에 인위적으로 새들이 와서 정착한다고 하는 것을 우리가 굳이 시험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면서 “이 안에를 다 긁어내서 갯벌로 만든다고 하는 것은 너무 인위적인 것이고, 이 바뀐 생태계에 또 철새들이 와서 적응한다고 하는 것은 다른 문제다. 해당 용역사와 함께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부도 김완성 송림2리 이장도 “무조건 반대라기보다 유부도에 맞는 사업을 해야 한다”면서 “교량공사비가 9~10억 들어가는데 그렇게까지 해서 교량을 놔야 하는 것인지 의문점이 든다”고 말했다.

지역 환경전문가들 역시 “사유지라는 핑계로 교량을 건설한다고 하는데, 당초 이용할 주민이 없는데 교량을 놓는다는 이유가 될 수 없다”면서 “군에서는 유부도를 놓고 어떤 시험을 하고 싶은지 의문스럽다”고 전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4일 충남의 최남단 섬인 서천군 유부도를 찾아 현안 청취와 함께 주민들과의 대화를 가졌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4일 충남의 최남단 섬인 서천군 유부도를 찾아 현안 청취와 함께 주민들과의 대화를 가졌다.

노박래 군수는 “교량이 사람이 왕래하는 것으로 철새들에게 유해요소가 될 수 있다”면서 동의했지만 “사유지 때문에 교량은 놓지만, 교량 자체는 통제가 가능하다는 부분에 접합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 같은 내용을 미리 접하고 “(해당 사업부지)거둬내지 않는 상태에서 해수유통만 시켰을 때 어떻게 변화되는 것도 중요할 것 같다”면서 “다른 의견을 제시하는 것과 관련 어차피 잘되자는 취지에서 나오는 얘기들이니 (관계자들)경청해 보라”고 당부했다.

양 지사는 이어 유부도 주민들과의 만남에서 “대한민국 국민이면 서울 강남에 살던지, 서초에 살던지, 충남에 살던지, 안면도나 유부도에 살던지 똑같은 국민으로써 정부로부터 국가로부터 대접받을 권리가 있다.”며 방문 배경을 설명하고 대화의 장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해양쓰레기 제로화 ▲군과 협의한 노인일자리 창출 모색 ▲갯벌 황폐화에 따른 종폐사업 ▲선창작 개선방법 ▲방문자센터 설치 ▲상수도문제 ▲유부도리 승격 등과 관련 검토 및 추진키로 했다.

한편, 유부도는 201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으며, 2020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의 등재 결정을 앞두고 있다.

이 일대에는 칠게와 벗들갯지렁이, 서해비단고둥과 같은 갑각류 및 연체동물 등 총 95종의 저서동물을 비롯해 어류 125종과 기타 수산생물 및 무척추동물 60종이 살고 있다.

저어새 등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16종, 넓적부리도요 등 국제적 멸종위기 13종 등의 철새가 찾기도 한다.

황조롱이 등 천연기념물 9종도 유부도에 살고 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