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직영체계 전환 검토
서천군,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직영체계 전환 검토
  • 이찰우
  • 승인 2017.07.26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스토리=서천)이찰우 기자=서천군(군수 노박래)은 환경미화원의 노사갈등 해결방안으로 ‘생활쓰레기 수집.운반업을 전면 직영체계로 전환을 검토하고, 퇴직 후 재고용 등 간접지원방안을 모색한다’고 밝혔다.

26일 군에 따르면 이번에 검토하고 있는 운영체계 전환과 퇴직 후 재고용 방안은 전 수탁업체의 임금체불에 따른 장기집회 등 첨예하게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노사갈등의 합리적 해소를 위한 대안으로 제시됐다.

군은 위탁용역이 종료되는 2020년부터 전면 직영화하고 권역별 책임제를 도입해 환경미화원의 의식강화를 통해 민원발생시 책임성 부여로 청소행정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가산퇴직금 지급을 요구하는 14명에 대하여는 노후 생활안정과 고령자 재고용이라는 정부시책에 부합하는 차원에서「퇴직 후 재고용」방안에 대한 검토도 함께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군은 ‘노사민정협의회’를 구성, 운영하여 환경미화원의 요구사항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 나가는 한편,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용역발주로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및 민간인근로자 인사관리 등에 관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박래 군수는 "직영체계로 전환할 경우 환경미화원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높이는 방안이 될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군민을 위한 청소행정서비스의 질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천군은 지난 2000년도부터 예산절감과 효율성을 높이자는 목적에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가로청소 등 청소와 관련한 일체의 업무를 민간위탁 방식으로 전환해 추진되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