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전 총리 ‘청와대 개각, 충청홀대론 재확인...비통’
이완구 전 총리 ‘청와대 개각, 충청홀대론 재확인...비통’
  • 이찰우
  • 승인 2019.03.0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구 전 총리. ⓒ뉴스스토리DB
이완구 전 총리. ⓒ뉴스스토리DB

이완구 전 총리가 8일 청와대 개각 발표와 관련 ‘충청홀대론을 재확인 했다’면서 ‘참담함을 넘어 비통한 심정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자유한국당 신진영 천안시을당협위원장을 통해 개각 관련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충청홀대론을 여러차례 지적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21대 총선을 위해 영남, 호남에만 지나치리만큼 집중적으로 힘을 쏟고 있고, 국민통합은 안중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작금의 충청권 인사에 대한 홀대와 SK하이닉스 반도체 유치 무산, 충청권 4대강 보 해체 등 지역편중 정책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문재인 정부는 명심하길 바란다’면서 ‘충청인의 한사람으로 충청권 우리당 동지들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충청홀대를 반드시 바로 잡을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