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유승광 ‘서천 정권교체, 새로운 민주주의 만들 것’
민주당 유승광 ‘서천 정권교체, 새로운 민주주의 만들 것’
  • 이찰우
  • 승인 2018.05.18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박수현 등 참석...선거사무소 개소하고 본격 선거행보
유승광 ‘한반도 전역에 기분좋은 변화가 시작...서천도 새로운 봄바람’

더불어민주당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가 1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 선거행보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양승조 도지사 예비후보,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과 오는 6.13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천지역 예비후보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승광 군수 예비후보 지지를 이어갔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양승조 도지사 예비후보,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
18일 더불어민주당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양승조 도지사 예비후보,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

양승조 도지사 예비후보는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승리, 충남의 승리가 서천군에서 시작할 것”이라면서 “후퇴한 서천군의 혁신과 재생을 위해 유승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 예비후보는 이어 “세상을 바꾸고 자 하는 국민들의 힘이 변화를 이끌었다”며 “이번 지방선거의 승리를 위해 유승광 후보와 도, 군의원 후보들을 적극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축사에 이어 유 예비후보를 안아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축사에 이어 유 예비후보를 안아주고 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유승광 예비후보와의 인연을 얘기하며 “현재를 가지고 미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은 과거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면서 “서천군의 역사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유승광이 지난 10여 년 서천군수 후보자가 되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해 왔고,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어 “당의 승리를 위해 자신의 유리한 기호를 양보한 조동준 의원의 정신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조동준 군의원 예비후보를 격려하고 응원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이환 선대위원장,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 박노찬 선대위원장.
(사진 왼쪽부터) 조이환 선대위원장,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 박노찬 선대위원장.

조이환, 박노찬 선거대책본부장도 “서천을 정말 잘 아는 후보가 새롭고 완전한 서천을 만들 수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원팀으로 유승광 후보와 도, 군의원 후보들이 서천의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유승광 서천군수 예비후보는 “서천을 망친 세력으로 돌아갈 것인지, 서천을 살릴 유승광과 함께 서천을 만들어 갈 것인지 여러분의 선택에 달려있다”면서 “서천의 운명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전역에 기분 좋은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면서 “서천에도 새로운 봄바람이 불고 있다고 생각한다. 서천의 정권 교체로 새로운 민주주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는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소속 출마자들이 인사하고 있다.
오는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소속 출마자들이 인사하고 있다.

이날 유승광 군수 예비후보는 생태산업체계구축을 통한 경제 실현, 함께 따뜻한 서천교육, 사각지대 없는 복지실현, 서천지역에 맞는 문화탐조도시 육성, 소통하는 깨끗한 행정 등 실현 가능한 5대 공약을 내세웠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 앞서 유 예비후보는 5.18민주화 운동을 맞아 4.19혁명 당시 희생된 노희두 열사를 추모하는 자리를 가졌다.

유승광 군수 예비후보와 함께 전익현·양금봉 도의원 예비후보, 이현호, 조동준, 김아진 군의원 예비후보들은 서천초등학교를 찾아 4.19혁명 당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노희두 열사를 추모했다.

유 예비후보는 “지난 2017년 촛불혁명으로 나쁜 대통령을 몰아내고 정의로운 문재인 정권을 탄생시켰다”며 “더불어민주당 후보들 모두 노희두 열사의 숭고한 뜻을 마음에 새기고 깨끗하고 올바른 서천을 만드는데 진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