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소열 ‘국회의원 8년 뭐했나?...보령.서천 변화 갈망’
나소열 ‘국회의원 8년 뭐했나?...보령.서천 변화 갈망’
  • 이찰우
  • 승인 2019.12.2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서천지역 언론인 간담회 갖고 ‘지역발전 실천할 수 있는 인물’ 강조

더불어민주당 나소열 예비후보가 ‘지난 8년 동안 보령시.서천군 주민들은 변화를 갈망했다’면서 ‘지역발전을 실천할 수 있는 인물’임을 강조했다.

나 예비후보는 24일 서천 문예의전당에서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밝히고 선거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오는 21대 총선 상대 후보로 예상되는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을 겨냥한 견제의 시작으로 풀이된다.

이날 나 예비후보는 “현 국회의원이 재선으로서 활동해 왔지만, 제가 만나는 보령과 서천의 많은 주민들은 8년여의 재임기간동안 어떤 성과를 이루어 냈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를 듣고 있다”면서 “대통령과 도지사가 선택하여 일을 맡겼듯이 서천과 보령의 변화를 갈망하는 주민들에게 정당과 지역을 넘어 경험과 능력으로 나소열을 선택해주실 것을 말씀 드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나소열 예비후보가 24일 서천 문예의전당에서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나소열 예비후보가 24일 서천 문예의전당에서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어 “4년 전의 실패의 아픔을 딛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초대 자치분권비서관을 맡아 국가균형발전의 토대를 구축했고, 양승조 충남지사를 도와 역시 첫 문화체육부지사로서 충남혁신도시유치 등 굵직한 현안을 챙기며 국정과 도정을 경험했다”고 전제하고 “단순한 국·도정 경험을 넘어 우리지역 서천과 보령의 발전을 위해 힘이 될 수 있는 인적 네트워크를 크게는 대통령과 도지사, 청와대와 부처, 국회의원 등 구축했으며 이것은 앞으로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을 확신한다”며 강조했다.

또 “정성을 다 하면 우리 주민들이 알아준다고 생각하면서 정치를 해왔고, 또 주민들이 성원을 보내주고 지지를 해줬다.”면서 “누가 지역발전을 위한 큰 그림을 그려내면서 그것을 구체적으로 실천해 낼 수 있는가에 대한 심판이라고 본다. 주민들이 선택할 것이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나소열 예비후보가 24일 서천 문예의전당에서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나소열 예비후보가 24일 서천 문예의전당에서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있다.

나 예비후보는 “최근 지역의 어르신들에게 ‘나소열이 보령으로 이사갔다’는 잘못된 정보가 광범위하게 확산된 것을 확인되고 있는데 이것은 누군가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퍼뜨리지 않았나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저와 가족은 서천에 계속 거주하고 있고, 혹여 국회의원이 되더라도 지금까지 지역을 지키며 살아왔듯이 타 지역에서 살면서 가끔 내려오는 일을 없을 것이다”라고 말하고 “마타도어와 허위사실 없이 정정당당한 선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나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17일 21대 총선 예비후보에 등록했으며, 예비후보 등록 진전까지 충청남도 문화체육부지사를 역임했고, 문재인 정부의 대통령비서실 자치분권비서관을 맡았었다.

/보령.서천=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