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한국어 가르치는 박영선씨 난소암 투병
일본에서 한국어 가르치는 박영선씨 난소암 투병
  • 이찰우
  • 승인 2014.10.0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후쿠이현 다카하마초에 보령의 집과 한국문화교류센터 설립, 민간외교관 역할 수행
한국어강좌 수강생들이 투병 중인 박씨에게 1천마리 무지개빛 종이학 전달하기도

▲ 난소암으로 투병 중인 일본 '보령의 집' 박영선 지킴이.
(뉴스스토리=보령)이찰우 기자=“일본 다카하마초 전 지역에서 한국말과 한국노래가 울려 퍼질 때 큰 보람을 느낍니다.”

지난 달 25일 대전MBC 한빛대상 시상식에서 사회봉사(인간승리) 부문에 수상한 박영선(49세, 보령시 청라면)씨가 수상 소감을 전했다.

박씨는 지난 1996년 일본으로 건너가 한국문화 알림이로 활동했으며, 한국 문화를 알리기 위해 지난 2010년 후쿠이현 다카하마초에 자비로 보령의 집과 한국 문화교류센터를 설립해 한일문화교류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일본인을 위한 한글강의로 한국어 열풍을 이끌고 있다. 다카하마초 교육위원회 주최로 개최되는 ‘박영선의 무료 한국어강좌’에서는 어린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교실을 가득 메워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박영선의 무료 한국어강좌는 박씨가 난소암 투병으로 현재 중단됐으며, 한국어강좌 수강생들은 박씨에게 완치 후 다시 한국어 강좌를 시작해 달라는 의미로 7가지 무지개 색깔의 1천 마리의 종이학을 전달하기도 했다.

다카하마초에서 30년 동안 연주해온 ‘베니카나메회’연주단 6명과 스텝 5명은 박씨와 함께 암 치료중인 환자들을 위해 오는 31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제4회 한.일우정 음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들은 박씨를 위해 순수 자비로 한국을 방문하게 되는 것이다.

▲ 박영선 씨 가족.
한국문화와 한국어 알림이 역할을 하고 있는 박씨는 살기좋은 지역사회 만드는 숨은 일꾼을 찾는 ‘대전MBC 한빛대상’에 선정됐으며, 박영선씨 고향 보령시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제35회 만세보령대상’에 선정돼 오는 9일 만세보령문화제 행사 시 교육문화 부문으로 표창을 받게 된다.

박씨는 일본인들에게 독도영유권 문제와 한국 역사 알리기에도 앞장서고 있으며, 보령시와 다카하마초와의 우호조약 및 명천초등학교 자매결연 체결에 기여했다.

박영선씨는 “한국 문화교류센터를 설립해서 운영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많은 일본사람들이 사랑과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작은 키가 큰 배를 움직이는 것처럼 작은 움직임이 냉각된 한일 관계에 따뜻함을 전달하게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다카하마 교육위원회 ‘국제교류원’으로 지난 2007년 채용된 박영선씨는 일본 외무성이 주최한 ‘우정의 계획’ 프로그램을 통해 일본을 방문했다가 일본인들로부터 “한국에서도 컴퓨터를 쓰느냐”, “아직도 한복을 입고 생활하느냐”는 등의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아 “한국을 제대로 알려보자”는 생각으로 일본에 건너가 한국을 알리는 민간외교관 역할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