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금봉 충남도의원 “금강하구호 기수역 관리 전환 필요”
양금봉 충남도의원 “금강하구호 기수역 관리 전환 필요”
  • 이찰우
  • 승인 2021.02.0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유통 위한 실증실험.협의체 구성.금강유역물관리 종합계획 포함 주장
양금봉 충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서천2). ⓒ충남도의회
양금봉 충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서천2). ⓒ충남도의회

충남인의 젖줄인 금강하구호 생태계회복을 위한 대안은 해수유통을 통한 기수역 조성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천2)은 4일 제326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금강하구호 기수역 관리 전환 정책을 제시하며 이 같은 해법을 내놓았다.

금강하구는 물 순환이 제한적인 상태로 30년 동안 갑문으로 닫혀있어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능력을 잃었고, 걷잡을 수 없는 수질오염 상태라는 진단이다.

양 의원은 “금강하구호는 물 순환이 반 폐쇄적이기 때문에 유기성 물질의 축적으로 수량보다는 수질문제가 대두되고 이로 인해 농업.공업용수 활용, 서천과 군산 간 어업활동 등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이에 대한 해법으로 3.5km에 이르러 해수를 순환시킬 수 있는 실현방안 마련과 충남도의 뚜렷한 정책목표 설정을 요구했다.

낙동강 실증실험을 바탕으로 한 금강하구호 실증실험, 금강하구호 생태계 회복을 위한 협의체 구성, 이해자 간 쟁점을 통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해수유통 경제성 분석, 금강유역물관리 종합계획 포함 등 네 가지다.

양 의원은 “금강하구는 금란도 개발, 도류제, 해상경계까지 충남도와 전북도, 서천군과 전북 군산시 간 갈등과 연결되어 있어 금강하구호 문제를 통합적으로 보고 기능전환이나 개선을 위한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